카테고리 보관물: 아들사랑

품안의 자식

큰 애는 올해 투표를 했다. 고3이라 아직 학교생활이 몇 개월 남았지만, 곧 성인이 될 것이다. 둘째는 어제 집을 떠나 기숙사로 향했다. 본인이 하고 싶은 공부를 맘껏 할 것이다. 새삼 다 컸다는 생각이 든다. 품 안의 자식이라더니 하나둘씩 제 갈 길을 찾아 떠나는 아들을 보니 마음이 묘하다. 이런 게 인생인 모양이다.

묵은 숙제

오래된 여행 사진을 정리했다.
하나는 6년 전 우석이와의 제주 여행 사진들, 다른 하나는 석 달 전 윤석이와 떠난 홋카이도 도남 여행 사진들이다. 잔뜩 찍어 놓고 미처 정리하지 못한 채 ‘언젠가 해야할’ 숙제로 남겨뒀던 작업. 400여 장의 사진을 정리하고 추려서 편집한 후 블로그에 올려놓으니 묵은 체증이 내려간 듯 속이 후련하다.

홋카이도 도남 먹방 여행(링크)
아들과 함께 떠나는 제주 여행(링크)

사진 외에도 한두 가지 묵은 숙제가 있다. 더 어려운 인생 숙제들. 더 늦기 전에 풀어야 할 텐데 … 그게 참 … 그러게 말이다.

경사

합격을 축하한다. 아들~
어째 이십여 년 전 내 학력고사 합격 소식보다 더 기쁘네 ㅎㅎ
머지않아 떨어져 지내게 되겠지만, 그만큼 네 꿈을 맘껏 펼치기를~

홋카이도 도남 먹방 여행

둘째 윤석이와 함께 다시 떠난 홋카이도 도남지방 여행의 하이라이트 카무이 미사키 … 마치 지구가 아닌 듯한 풍경이 눈 앞에 펼쳐졌다. 내 일생에 여길 다시 올 일이 있을까 싶다. 시국이 하 수상해서 여행기는 먹방 위주로 정리했다.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