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쓴이 보관물: FineApple

사과의 변심(ARM Inside)

애플 매킨토시의 유일무이한 운영체제(OS)로 자리잡았던 맥OS X이 드디어 곧 종료될 운명이다. 애플이 WWDC 2020 행사에서 올 가을 출시할 맥OS 빅 서어(Big Sur)를 발표했는데, 버전 번호가 macOS 10.16이 아닌 macOS 11이다. 드디어 macOS X가 명을 다할 때가 온 것이다. 2001년에 공식 출시했으니 20년동안 긴 수명을 유지했다. 맥용 OS로 가장 오랫동안 사용됐고 호평을 받았던 OS가 아닌가 싶다.

돌이켜 보면 10.0 치타와 10.1 퓨마까진 거의 공개 베타에 가까웠고 10.2 재규어에 이르러 좀 쓸만했다는 기억이 난다. 10.4 타이거부터는 정점에 올랐다. 그리고 그 때 즈음(2005~2006년) 애플이 인텔맥으로 이주했다.

사과의 변심(Intel Inside)
‘인텔맥’이라는 볶음 성가

2020년 6월, 애플은 다시 인텔에서 ARM 기반 애플 독자 프로세서로 이주를 발표했다. CPU 아키텍처 전환은 이번이 세번째다. 68k 시절 모토로라 MC 계열에서 IBM 파워PC로, 파워PC에서 인텔로 갔다. 그리고 이제 ARM으로 간다. ARM 기반이라고는 하지만 애플이 독자적으로 설계하고 만든 애플 프로세서다. 애플이 이제 모바일과 데스크톱을 모두 아우르는 반도체 기업의 반열에 올라 섰다.

40년 역사의 애플은 과거에도 현재에도 그리고 (당분간) 미래에도 여전히 혁신의 아이콘으로 자리를 이어갈 것이다. 정말 대단한 회사다. 애플빠가 되길 잘했다. ㅎㅎㅎ

3중 백업 체계 구축

지난 20년동안 두 번의 사진 데이터를 날린 경험이 있다. 때문에 항상 NAS와 외장 HDD로 이중 데이터 백업을 해왔는데 이번에 클라우드 백업으로 AWS S3 Glacier를 추가해 3중 백업 체계를 만들어 놨다. 숙원 사업 달성. 이제 조금 안심이 된다.

품안의 자식

큰 애는 올해 투표를 했다. 고3이라 아직 학교생활이 몇 개월 남았지만, 곧 성인이 될 것이다. 둘째는 어제 집을 떠나 기숙사로 향했다. 본인이 하고 싶은 공부를 맘껏 할 것이다. 새삼 다 컸다는 생각이 든다. 품 안의 자식이라더니 하나둘씩 제 갈 길을 찾아 떠나는 아들을 보니 마음이 묘하다. 이런 게 인생인 모양이다.

민간 우주탐사 시대의 개막

드디어 스페이스X의 팰컨9 로켓이 두 명의 우주비행사를 태운 크루 드래건을 궤도로 쏘아올리는데 성공했다. 1961년 유리 가가린을 태운 보스토크 1호가 인류 최초의 우주탐사 시대를 연 이후 60년 만에 국가가 아닌 일개 기업이 똑같은 일을 이룬 셈이다. 계속 읽기

‘디지털 필름’이라는 떡밥

어떤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에 올라온 필름 카메라를 위한 디지털 백(Back) 모듈.
옛 필름 카메라를 디지털화하려는 노력 또는 헛발질이 하루 이틀의 과거가 아니건만, 아직도 이런 부류의 시도가 이뤄지고 있다는 게 개탄스럽네. (사기가 아닐까 싶기도 하고 그렇지 않더라도) 유감스럽게도 20년 전부터 지금까지 성공한 사례(RE-35 디지털 카트리지)가 없다.

기술의 문제가 아니라 사업성의 문제다. 있는 걸 들고와서 복원할 수요가 과연 얼마나 될까. 그냥 새로 DSLR 한 대를 사는 게 낫다. 이젠 DSLR의 시대마저도 저물어 차라리 아이폰11 프로를 사라. 그게 정답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