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과 함께 떠나는 제주 여행 3 of 4

↑ 아침 일찍 일어나 모슬포로 향했다. 마라도행 배를 타기 위해서다.

↑ 가파도를 지나 …

↑ 마라도가 보인다.


↑ 마라도는 관광객들로 인산인해

↑ 마라도 관광이래봐야 섬 한버퀴를 돌고 오는게 전부다.

↑ 갈대밭을 배경으로 한 컷

↑ 섬 일주도로를 걸어간다.

↑ 최남단 등대가 보인다.

↑ 북쪽 멀리 보이는 제주도

↑ 다소 뜬금없지만 이어도 해양과학기지 모형이 서 있다.

↑ 섬 한바퀴를 도는데 채 한시간이 걸리지 않는다. ^^
마라도 짜장면집의 호객행위를 피해 벤치에 앉았다.

↑ 돌아가는 여객선에 오르는 단체 관광객들

↑ 마라도야 잘 있거라~

↑ 점심은 모슬포항에서 밀면과 제육. 별미다.

↑ 산방산 인근에 ATV 체험하러 왔다.

↑ 폼 나네~ ^^

↑ 중간산쪽으로 차를 몰아 방주교회에 도착했다.

↑ 건축학적으로 상당히 독특한 형태. 제주도라 더 멋드러진 듯.

↑ 인근의 본테 박물관에도 들렀다.

↑ 안도 타다오의 철학이 깃든 본테 박물관 건물.

↑ 물과 만나는 좁다란 회랑을 걸어가면 박물관 내부가 보인다.

↑ 박물관 내부는 복도와 계단의 미로다.

↑ 건물 내부에 비치된 박물관 모형

↑ 본테박물관 역시 건축가 안도 타다오의 작품이다.

↑ 여긴 어디? 난 누구?

↑ 오늘의 숙소 ‘포도 호텔’에 도착했다. 1박에 50만원 … 좀 무리했다 ^^

↑ 전통과 현대적 미가 잘 조화된 호텔 내부

↑ 공간 하나 하나가 모두 감탄을 자아낸다. 럭셔리 호텔 답다.

↑ 해가 지기 전에 인근 박물관 구경을 나섰다. 모두 안도 타다오 작품이다.

↑ 돌 박물관의 모습

↑ 돌 박물관 입구에서 한 컷

↑ 녹슨 흔적은 의도일까 자연적인 걸까?

↑ 돌 박물관 내부에 비치는 자연 조명이 감각적이다.

↑ 괜히 폼을 잡아 본다. ㅎ

↑ 돌 박물관 옆 두손 박물관을 지나

↑ 바람 미술관에 왔다.

↑ 바람 미술관과 가을 제주 풍경

↑ 어찌보면 들판 위 작은 창고 같은 모습이다.

↑ 내부는 이렇다. 바람이 벽을 타고 지나갈 수 있게 …

↑ 마지막으로 물 미술관이다.

↑ 겉보기엔 그냥 벽돌 건물이지만,

↑ 안으로 들어가면 원형의 연못(?)이 있다.

↑ 물과 하늘의 만남

↑ 얕은 연못(?)은 안도 타다오 작품의 주요 특징 중 하나.

↑ 괜히 포즈를 취해봤다. ㅋ

↑ 해가 지려 한다. 호텔로 돌아가자~

↑ 룸에 들어서니 손글씨로 쓴 웰컴 카드가 놓여 있다. 별거 아니지만 기분 좋은 서비스.

↑ 룸 컨디션은 최상이다. 넓고 깨끗하고 고급지다.

↑ 온천수가 펄펄 흐르는 욕실이 우리집 거실만 하다. ㅎㅎㅎ

↑ 저녁 식사도 호텔에서 우아하게~

↑ 우석이는 함박카레라이스

↑ 난 포도호텔의 명물 ‘새우튀김우동’
이렇게 사흘째의 밤이 저물어 간다.

아들과 함께 떠나는 제주 여행 1 of 4
아들과 함께 떠나는 제주 여행 2 of 4
아들과 함께 떠나는 제주 여행 3 of 4
아들과 함께 떠나는 제주 여행 4 of 4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