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의 변심(ARM Inside)

애플 매킨토시의 유일무이한 운영체제(OS)로 자리잡았던 맥OS X이 드디어 곧 종료될 운명이다. 애플이 WWDC 2020 행사에서 올 가을 출시할 맥OS 빅 서어(Big Sur)를 발표했는데, 버전 번호가 macOS 10.16이 아닌 macOS 11이다. 드디어 macOS X가 명을 다할 때가 온 것이다. 2001년에 공식 출시했으니 20년동안 긴 수명을 유지했다. 맥용 OS로 가장 오랫동안 사용됐고 호평을 받았던 OS가 아닌가 싶다.

돌이켜 보면 10.0 치타와 10.1 퓨마까진 거의 공개 베타에 가까웠고 10.2 재규어에 이르러 좀 쓸만했다는 기억이 난다. 10.4 타이거부터는 정점에 올랐다. 그리고 그 때 즈음(2005~2006년) 애플이 인텔맥으로 이주했다.

사과의 변심(Intel Inside)
‘인텔맥’이라는 볶음 성가

2020년 6월, 애플은 다시 인텔에서 ARM 기반 애플 독자 프로세서로 이주를 발표했다. CPU 아키텍처 전환은 이번이 세번째다. 68k 시절 모토로라 MC 계열에서 IBM 파워PC로, 파워PC에서 인텔로 갔다. 그리고 이제 ARM으로 간다. ARM 기반이라고는 하지만 애플이 독자적으로 설계하고 만든 애플 프로세서다. 애플이 이제 모바일과 데스크톱을 모두 아우르는 반도체 기업의 반열에 올라 섰다.

40년 역사의 애플은 과거에도 현재에도 그리고 (당분간) 미래에도 여전히 혁신의 아이콘으로 자리를 이어갈 것이다. 정말 대단한 회사다. 애플빠가 되길 잘했다. ㅎㅎㅎ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