품안의 자식

큰 애는 올해 투표를 했다. 고3이라 아직 학교생활이 몇 개월 남았지만, 곧 성인이 될 것이다. 둘째는 어제 집을 떠나 기숙사로 향했다. 본인이 하고 싶은 공부를 맘껏 할 것이다. 새삼 다 컸다는 생각이 든다. 품 안의 자식이라더니 하나둘씩 제 갈 길을 찾아 떠나는 아들을 보니 마음이 묘하다. 이런 게 인생인 모양이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