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케아 DIGNITET 커튼 와이어 심층 사용기

160530_dignitet_curtain_wire_ex1

이케아가 가구와 함께 페브릭 제품도 꽤 괜찮은 가성비를 가지고 있습니다. 커튼 류가 대표적이지요. 그 중 좀 특이한 형태의 DIGNITET 커튼 와이어라는 제품이 있습니다. 관련 사용기나 구매 시 참고할 만한 정보가 부족해서 직접 사용기를 적어 봅니다.

제품명: DIGNITET 커튼와이어, 스테인리스
품번: 301.727.97
가격: 9,900원

특징:
전형적인 막대형 커튼봉을 대신해 철사줄을 늘여뜨려 거기에 커튼을 매단다는 나름 색다른 컨셉의 커튼 액세서리입니다. 스테인리스로 된 금속 고정장치와 5m 가량 넉넉한 길이의 철사줄이 포함되어 있어 벽이나 천장에 설치할 수 있죠. 투박한 모양새의 일반 커튼봉과 달리 디자인적으로도 심플하고 산뜻한 모양새가 나옵니다. 이게 젤 맘에 들었죠.

보통 커튼봉은 길어야 3m 정도에 그치지만 DIGNITET 커튼 와이어는 철사줄만 연결하면 되므로 길이 제약이 덜합니다. 5m 범위 내에서 원하는 만큼 철사줄을 잘라내 길이 조절이 가능합니다. 더 긴 철사줄을 연결하는 것도 가능하죠. 게다가 고정장치의 각도를 90도 범위로 조절할 수 있어서 자유로운 활용이 가능합니다.

160530_dignitet_curtain_wire

조립:
겉보기엔 철사줄을 연결한 후 천정에 나사만 박으면 금방일 것 같지만, 사실 이게 만만치 않더군요. ^^;
먼저 철사줄을 적당한 길이로 잘라서 한 쪽 고정장치에 연결합니다. 철사줄 끝을 잘 꼬아서 지름 2mm 정도의 작은 홈에 밀어 넣은 후 동봉된 미니 렌치로 단단하게 조입니다. 그런 다음 커튼을 철사줄에 매단 후 반대편 고정장치에도 철사를 연결합니다. 연결된 커튼을 그대로 들어서 천정에 가져댑니다. 3개의 나사로 천정이나 벽에 단단히 고정시킵니다.

이 때 철사줄이 늘어지지 않도록 팽팽하게 잡아당기면서 간격 조절을 해야 합니다. 나사를 다 박은 후 고정장치의 미세조정 나사를 돌려서 철사줄을 더 팽팽하게 만들죠 … 말로 써놓아도 복잡한데 실제 설치하는 과정이 꽤나 신박합니다.

활용:
일단 작은 방 창가에 설치했는데 … 장점이라면 가는 철사줄이라 그런지 커튼을 치거나 걷을 때 잘 움직인다는 점, 그리고 움직일 때 ‘주르륵’하는 경쾌한 마찰음이 듣기 좋습니다.

그러나 …

160530_dignitet_curtain_wire_ex2

보통 커튼봉은 단단한 파이프 형태라 수직하중 – 즉, 커튼의 무게만 견디면 되지만, DIGNITET 커튼 와이어는 수직하중 외에도 철사줄을 팽팽하게 하기 위한 수평하중도 동시에 발생합니다. 고정장치야 스테인리스 금속이라 문제없다지만, 보통 석고보드로 되어 있는 가정집 천정의 경우 이 힘을 견디기 쉽지 않습니다.

잘 고정됐다 싶었는데 며칠 후, 힘을 못이겨 나사가 뽑히기 일쑤더군요. 단단하게 고정하려면 천정이나 벽에 석고보드가 아닌 단단한 부분을 찾아서 나사를 박거나 칼브럭 같은 별도의 고정장치를 덧대는 수고가 필요합니다.

한 술 더 떠서, 이 제품에는 나사가 포함되어 있지 않습니다. (오마이갓!) 따로 판매하는 이케아 나사 세트를 사던지 철물점을 뒤져야 하죠. 이쯤되면 1,000~2,000원 더 주고 동네 마트에서 일반 커튼봉을 사는게 훨씬 낫다 싶습니다.

결정적으로 커튼을 분리할 수 없습니다. 커튼을 세탁하거나 교체하고자 한다면 철사줄을 끊거나, 전용 미니 렌치로 고정장치와 철사줄을 떼어내야 합니다. 손으로 나사 두어 개만 돌리면 간단히 분리되는 커튼봉과 달리 이건 거의 새로 설치하는 것과 진배없는 작업입니다.

160530_dignitet_curtain_wire_ex5

철사줄의 특성상 두꺼운 암막 커튼이라도 매달면 아래로 축 늘어집니다. 즉, 무게 제약에서 자유로울 수 없죠. 가벼운 여름용 커튼 정도가 적당합니다. 인터넷을 뒤져보면 커튼 외에도 사진, 신문, 잡지 걸이 등 인테리어 소품으로 활용하기도 하더군요.

160530_dignitet_curtain_wire_ex3

160530_dignitet_curtain_wire_ex4

대신, 길이가 길거나 코너를 이어서 커튼을 설치하고 싶다면, DIGNITET 커튼 와이어가 딱입니다. 별도의 보조/코너고정장치를 이용하면 자연스럽게 커튼을 이어 매달 수 있습니다. 가정집이 아닌 사무실이나 베란다 등 야외 시설물에 가림막을 설치해야 할 경우에도 적절히 활용할 수 있을 듯 합니다.

160530_dignitet_curtain_wire_ex6

결론:
커튼을 달고 싶다면 그냥 일반 커튼봉(RACKA 커튼봉) 사세요. 두 번 사세요. 이케아 말고 동네 다이소에 가면 5,000원 짜리 커튼봉도 아주 좋습니다. 커튼 말고 인테리어 소품으로 쓴다면 말리진 않겠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