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보관물: 감상강평

모가디슈, 2021

감독의 고질적인 연출력 부족을 소재의 신선함과 연기력, 해외 로케의 다채로움으로 커버한 평작. 류승완 감독의 특기인 액션이 다소 약한 게 아쉽시지만, 실화 기반의 이야기라 ‘무쌍’을 찍을 수는 없기도 할 터. 감독은 본인의 장단점을 잘 이해하고 있는 듯 하다.

강평: 그럭저럭 볼만해

미나리, 2021

애달픈 한국 가족의 미국 이민사를 그린 독립 영화. 흥미로운 게 미국 영화지만 ‘한국인의 한국인에 의한 미국인을 위한 영화’라는 점이다. 지극히 한국적인 영화임에도 미국인의 마음을 사로잡은 것은 ‘이민’이라는 공통적인 사건과 그 속의 애환은 공통적인 정서여서 그런 듯하다.

영화의 완성도는 그리 높지 않다. 별다른 기복도 없이 어찌 보면 지루하기조차 한 200만 달러짜리(미국에서는 상당한 저예산) 독립 영화이지만, 스토리가 아닌 배우의 연기와 내러티브가 담은 감정이 담백하면서도 진하다. 이런 영화에 관심을 가지다니 … 미국도 변하나 보다.

강평: 이거 재미있네

테넷, 2020

영화를 본 후 깨달았다.
감독이 천재거나 세상이 영리해졌거나 아니면 내가 멍청해졌거나 셋 중 하나다. 아마 세 번째일 확률이 크다. 짐작건대 감독은 미래인으로 코로나19 창궐을 목격한 후 인버전해서 현재로 온 후 이 영화를 만들지 않았나 싶다. 코로나19 때문에 많은 사람이 관람할 순 없으니 한 번 본 사람이 자꾸 또 봐야 하는 영화를 만들었다.

강평: 걸작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2020

황정민과 이정재라는 걸출한 배우가 동시에 나온다고 해서 큰 기대를 하지만 않는다면, 그럭저럭 볼만한 액션 영화. 적지 않은 영화 유튜버들이 개연성이나 연출, 편집상의 완성도 부분을 지적하는데, 개인적으로 액션도 평타 이상은 됐지만, 아저씨 급은 아니라고 본다. 어쨌든 반도나 강철비2보다는 낫다고 하니 코로나 탓에 1917 이후 반년만에 다시 극장을 찾은 보람은 있다.

강평: 그럭저럭 볼만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