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전쟁, 2005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 없다고 했던가? 딱 그 말이 맞다. SF 애호가로서 1953년도 판 ‘우주전쟁’에 비해 얼마나 더 달라졌을까? 라는 벅찬 기대를 무참히 짓밟아 버리는 스필버그옹의 잔인한 센스! 이제 그의 햏력도 한계에 다다른 것인가? ‘쥐라기 공원’과 ‘라이언 일병 구하기’ 이후 스필버그표 블록 버스터의 기대 심리를 좀체 충족시켜 주지 못하고 있다. ‘A.I’가 그랬고 ‘마이너리티 리포트’도 김이 빠졌다. 오히려 ‘캐치 미 이프 유 캔’이나 ‘터미널’같은 소품성(?) 영화들이 더 완성도가 있다는 느낌.

아! 그래 … 이제 스필버그옹은 가족애(愛) 전문 감독이라고 불러야 하나. A.I에서 거의 오이디푸스 콤플렉스에 가까울 정도로 모성(母性)에 집착하더니만, 2005년 스필버그판 ‘우주전쟁’에서는 거의 톰 크루즈의 부권(父權) 거듭나기 장렬한 한 판을 보여주고 있다. 9.11 테러 이후 미국인의 공포 심리를 잘 묘사했다는 긍정적인 평도 있더라만 … 글쎄. 어쩌면 53년도 헐리우드 영화가 아니라 1898년에 쓰여진 H. G. 웰즈의 원작 소설을 충실히 따랐다면 더 멋진 작품이 나오지 않았을까?

강평: 별로 재미없음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