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보관물: 감상강평

하이웨이맨, 2019

1934년 대공황이 미국 전역을 휩쓸던 시절. 연쇄살인범 보니와 클라이드를 잡기 위해 나선 두 명의 은퇴한 텍사스 레인저의 이야기. 실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넷플릭스 영화다. 케빈 코스트너가 헤이머 형사역을, 우디 해럴슨이 메이니 형사역을 맡았다. 황량한 텍사스 벌판 위를 달리는 차 안에서 두 늙은 형사의 모습이 영화의 대부분을 차지하는데, 느릿느릿 티격태격하는 두 배우의 캐미가 이보다 더 좋을 순 없다. 딱 넷플릭스용 영화라 화려하거나 대작은 아니지만, 왕년 명배우의 진가를 엿볼 수 있다. 케빈 코스트너 팬인 내게는 반가운 영화.

강평: 이거 재미있네

글래스, 2019

M. 나이트 샤말란 감독의 ‘이스트레일 177 3부작’의 마지막 작품. 브루스 윌리스와 새뮤얼 L. 잭슨, 제임스 맥어보이가 주연을 맡았다. 전작인 언브레이커블을 무척 재미있게 봤고 개인적으로 M. 나이트 샤말란 감독의 취향을 존중하는 편인지라 꽤 흥미롭게 봤다. 다만 하루에 세 번만 상영하는 80석 소극장에 관객이 스무 명이 채 되지 않았던지라 … 평론가와 영화 유튜버들의 찬사에도 국내 흥행 면에선 망작급.

수퍼 히어로 비꼬기만큼이나 영화에서 브루스 윌리스에 대한 취급이 흥미로웠다. 다이하드의 나카토미 빌딩을 오마주한 오사카 타워도 그렇고 영화에서 한 번도 죽지 않았던 브루스 윌리스의 클리셰(죽은 채로 나온 적은 있어도)를 황당하게 깬 것도 인상적이다. 브루스 윌리스 스스로도 재미있었을 듯.

강평: 이거 재미있네

퍼스트 맨, 2018

인류 최초로 달에 도착한 미국의 우주비행사 닐 암스트롱에 대한 일종의 전기 영화. 우주비행사가 아닌 ‘인간’ 닐 암스트롱에 카메라를 바짝 들이댔다. 호불호가 갈리는 영화라 모두에게 선뜻 추천할 수 있는 영화는 아니지만, 적어도 내겐 ‘그래비티‘ 이후로 가장 인상적인 우주 영화로 다가왔다. 국내 흥행이 썩 좋지 못해서 극장에 오래 걸리지 못할 듯하니 관심 있으신 분들은 일찍 관람하시길 권한다.

강평: 최고야 강추!

오늘, 당신의 날씨는 어떤가요?

한남동 디뮤지엄에서 하고 있는 사진 기획전. 간만의 문화 나들이였는데 러시아 작가 예브게니아 아부게바의 작품(위 사진)을 제외하곤 딱히 큰 감흥은 없었다. 그냥 인스타그램 어디선가 한 번쯤 봤을 법한 사진들 … 작품보다 기획 자체에 공을 들였다. 내용물보다 포장이 좋은 선물 같은 것 말이다. 하긴 대림미술관이 이런 식으로 성공한 미술관이니 탓할 건 없다.

강평: 그럭저럭 볼만해

시카리오 데이 오브 솔다도, 2018

요즘 할리우드 영화라고 해도 마블 히어로 시리즈를 제외하면 완성도 있는 작품을 좀처럼 보기 힘든 것이 현실. 걸작 시카리오 속편 격인 이번 작품도 기대를 모았건만 … 결과는 그냥 그저 그런 밀리터리 액션 영화에 그쳤다. 살짝 여운이 남긴 하는데 전편의 그것까진 아니네. 아쉽다.

강평: 별로 재미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