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스트 맨, 2018

인류 최초로 달에 도착한 미국의 우주비행사 닐 암스트롱에 대한 일종의 전기 영화. 우주비행사가 아닌 ‘인간’ 닐 암스트롱에 카메라를 바짝 들이댔다. 호불호가 갈리는 영화라 모두에게 선뜻 추천할 수 있는 영화는 아니지만, 적어도 내겐 ‘그래비티‘ 이후로 가장 인상적인 우주 영화로 다가왔다. 국내 흥행이 썩 좋지 못해서 극장에 오래 걸리지 못할 듯하니 관심 있으신 분들은 일찍 관람하시길 권한다.

강평: 최고야 강추!

오늘, 당신의 날씨는 어떤가요?

한남동 디뮤지엄에서 하고 있는 사진 기획전. 간만의 문화 나들이였는데 러시아 작가 예브게니아 아부게바의 작품(위 사진)을 제외하곤 딱히 큰 감흥은 없었다. 그냥 인스타그램 어디선가 한 번쯤 봤을 법한 사진들 … 작품보다 기획 자체에 공을 들였다. 내용물보다 포장이 좋은 선물 같은 것 말이다. 하긴 대림미술관이 이런 식으로 성공한 미술관이니 탓할 건 없다.

강평: 그럭저럭 볼만해

시카리오 데이 오브 솔다도, 2018

요즘 할리우드 영화라고 해도 마블 히어로 시리즈를 제외하면 완성도 있는 작품을 좀처럼 보기 힘든 것이 현실. 걸작 시카리오 속편 격인 이번 작품도 기대를 모았건만 … 결과는 그냥 그저 그런 밀리터리 액션 영화에 그쳤다. 살짝 여운이 남긴 하는데 전편의 그것까진 아니네. 아쉽다.

강평: 별로 재미없음

공작, 2018

외화는 선호하는 장르가 정해져 있지만, 한국영화는 장르보다 감독이 누구인지를 먼저 본다. 어떤 성향을 가진 감독인지 그 감독이 이야기를 어떻게 꾸려가는지가 주요 관람 포인트다. 그런 면에서 스파이 흑금성을 다룬 영화 ‘공작’은 큰 기대를 하지 않았고 딱 그 기대만큼의 영화였다. 윤종빈 감독이 소재는 잘 선택하는 데 반해 이야기를 꾸려 가는 방식이 다소 밋밋한 스타일이기 때문이다. 용두사미식이랄까.

아무튼 공작은 흥미로운 소재를 역사적 팩트와 픽션을 적절히 섞어 잘 버무려 놓은 비빔밥 같은 영화다. 어디서 먹어도 무난하지만, 딱히 ‘이거다’ 싶지는 않은 그런 무난한 맛. 팩트와 팩트 사이의 틈을 좀 더 극적인 픽션으로 메웠어도 괜찮을 법했는데 전체적으로 밋밋했다. 게다가 자칫하면 계몽영화로 흐를 뻔했다.

시대 배경을 정확히 이해하지 못하는 (중/고교생인) 석이 형제에겐 의외로 긴장감 넘치는 웰메이드 스릴러였다고. 그러고 보니 편견 없이 보면 괜찮은 영화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 흥행은 썩 성공적이지 못할 것 같지만 말이다.

강평: 그럭저럭 볼만해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 2018

이번에도 어김없이 목에 핏대를 세우며 정말 열심히 뛰어다닌다. 톰 아저씨에 의한 톰 아저씨를 위한 톰 아저씨의 영화 그 자체다. 누구 말마따나 ‘헐리우드의 성룡’이라는 평가에 동의한다. MI 시리즈 특성 답게 전편과의 연관성은 없지만, 드문드문 전작들과의 인연이 새겨져 있다는 점이 시리즈 팬들에게 흥미롭게 다가온다. 한여름 킬링 타임 영화로 딱!

강평: 이거 재미있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