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글 목록: 아들사랑

2016년 여름, 을왕리 해수욕장

20170729_wp01

올 여름 휴가는 (비교적) 가까운 을왕리 해수욕장에서 보냈다. 3년 전에 잠깐 들린 적이 있었고(링크) 여기서 숙박을 하기는 23년 만이다. 총각 때 한 번 왔었다. 누구와 온 건지는 비밀~ ㅋ

해변 백사장에 파라솔 하나를 빌려 아지트 삼아 드러누웠다. 맨 왼쪽 파라솔의 아가씨 3명이 굽는 삼겹살 냄새가 진동을 한다. (해변에서 취식을 금하는데 …) 휴가철임에도 해변은 한산했다. 매점 아저씨의 말로는 요즘에 다들 해외로 떠나지 을왕리로 휴가를 오는 사람이 얼마나 있겠냐며 주말 장사된지 오래란다. 그런 곳에 휴가 온 나는 … ㅠ

그래도 사람이 적은 덕분에 쾌적했다. 역시 사람이 공해인가? 예전(20년 전)과 달리 해변도 깨끗하고 바가지 상술도 보이지 않았다. 비록 1박2일의 짧은 휴가였지만 나쁘지 않은 선택이었던 듯.

더 읽기

한국민속촌

20160606_wp01

몇 해 전부터 SNS를 통해 “재미있다”며 입소문을 타고 있는 한국민속촌(링크).
박제 같은 전시물을 둘러보는 정적인 관광이 아닌, 조선시대 각종 캐릭터를 연기하는 알바생들을 풀어놓고 자유롭고 유쾌하게 관람객을 맞는다고. 즉, 관람객과 소통하고 직접 참여케 하는 새로운 형식으로 운영으로 테마파크 마케팅의 성공사례로 꼽히고 있다. 한 번 가봐야 할텐데 … 하던 차에 이번 현충일 연휴 마지막 날에 드디어 방문했다.

기대만발!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