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보관물: 아들사랑

철원, 막국수, 고석정

휴가 3일째, 오늘은 언젠가 한 번 간다고 마음 먹었던 철원으로 향했다. 마침 7월부터 구리-포천간 고속도로가 뚫린터라 서울에서 철원까지는 대략 1시간 남짓이면 도착한다. 철원은 휴전선 바로 아래 있는 최전선 마을. 일대가 군부대 천지인 까닭에 군인 아들 면회가 아니면 좀처럼 갈 일이 없는 동네다. 그나마 얼마전 백마고지역까지 기차가 이어지면서 안보 관광객들이 오가는 정도랄까. 그렇기에 한나절 여름휴가지로 적당했다. 사람이 없다는 건 그만큼 쾌적한 휴가를 즐길 수 있다는 얘기니까.

#2017 #여름휴가
계속 읽기

여름, 장마, 비루개

여름 방학을 맞아 오랜만에 가족 나들이에 나섰다. 방학이래 봤자 3주, 게다가 학원을 쉬는 날은 단 3일이다. 하루 하루가 소중한 휴가랄까. 오늘의 행선지는 남양주 별내쪽으로 잡았다. 저녁은 우아하게 스테이크, 그리고 커피는 요즘 이 동네에서 가장 핫플레이스로 주목받고 있는 비루개라는 식물원 카페를 찾았다.

#2017 #여름휴가
계속 읽기

진해 여행

진해는 늘 한번쯤 가고싶었던 여행지였다. 비록 벚꽃축제 기간은 지났지만 5월 황금 연휴를 맞아 진해로 떠났다. 단순한 여행은 아니고 우석이의 진학 체험(해군사관학교 입학설명회)을 겸한 여행이다. 물론 실상은 맛집 여행? ㅋㅋ

계속 읽기

입학

20170302_wp01

오늘은 우석/윤석 형제에게 가장 중요한 날(입학식)이지 않을까 싶다. 3년 터울로 각각 중학생, 고교생이 되는 아들이 같이 교복을 입고 등교한다. 게다가 윤석이는 형인 우석이가 다닌 중학교에 입학했다. 아마 다음 번 입학식 때는 각자 다른 길을 가게 되겠지.

코흘리개 철부지일 때가 엊그제 같은데 … 뿌듯하면서도 세월무상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