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 전쟁기념관

식목일이 이어진 황금같은 연휴, 날씨도 화창한데 집안에서만 가만있을 우석이가 아니다. 어디든 데리고 나가긴 나가야할텐데 …

멀리 포천 인근의 허브 농장으로 떠나볼까 궁리했지만 너무 멀다는 아내의 지적에 이내 포기하고 Think Different하게 생각키로 했다. 즉, 남들 다 서울을 떠날때 오히려 서울 도심으로 들어가는 것. 특히 우석이가 탈것(자동차, 기차, 비행기 등등)을 유난히 좋아한다는 것을 계기삼아 용산 전쟁기념관에 가기로 결정했다.

서울 도심의 다른 공원과 달리 찾는 사람이 많지 않아 여유롭기도 하고 탱크, 장갑차, 항공기 등 각종 군사장비들이 야외에 전시되어 있다는 점에서 아이들은 물론 어른들도 부담없이 다녀갈 수 있는 곳. 물론 우석이에게는 천국과도 같은 곳이다(실제로 3시간 내내 좋아서 정신을 차리지 못했다). 마침 아이들을 위한 다양한 민속행사까지 열려 나들이의 즐거움이 한층 배가됐다.

개인적으로 오랜만에 역광 촬영에서 Daylight Syncro 기법을 100% 활용해 보았다. 예전에는 좀체 힘들었던 기법인데 300D 정도 되니 내장 플래시와 풀-오토 모드를 이용, 즉석에서 노출과 성공 여부를 확인할 수 있으니 … 디지털이 편하긴 편하다는 새삼스런 감회가 … ^^;

음 … 내일은 또 어딜갈까?

(더 보기…)

아쿠아리움으로의 나들이

지난 주말, 우석이와 삼성동 코엑스 아쿠아리움으로 첫 나들이를 떠났다. 3월 한 달간은 멀리 나들이를 나가본 적이 없던 터라 한층 들떠 있었던 우석이. 이번에는 차를 몰고 가지 않고 우석이가 좋아하는 지하철을 직접 탈 요량으로 강변역까지 버스를 탔다.
날씨가 조금씩 풀리고 있으니 앞으로는 좀더 자주 나들이를 다녀야할텐데 … 쩝

(더 보기…)

아이를 기른다는 것

아이를 낳아 기른다는 것 … 내가 아빠가 되기 전까지는 도저히 상상이 안되는 일이었다. 내 아버지가 그랬듯이 나도 아이를 낳고 아빠 노릇을 하기 시작하면서부터 인생에 변화가 일기 시작했다. 이전까지의 내 느슨한 삶과는 180도 다른 … 누구는 비로소 철이 든다고 말하기도 한다.

아이를 낳아 기르기고부터 겨우 인생에 대하여 어렴풋이나마 알게 되었다. 부모가 아이를 키우는 것이 아니라 아이가 부모를 만든다고 했던가? 그래, 그 말이 맞다 …

파인애플의 블로그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안녕하세요. 파인애플입니다.

또 바꿨습니다. 이번에는 Tatter Tools라는 국산 블로깅 툴입니다. 심플하면서도 필수적인 기능들이 잘 어우러진 툴이더군요. 이전의 pMachine이나 Movable Type, ZOG tool도 훌륭했지만 Tatter Tools가 더 마음에 드네요.

물론 맥환경(사파리)에서 답글보기가 잘 안되는 등 호환성이 약간 떨어지긴 하지만 … IE와 모질라 계열에서는 잘되는 만큼 불평할 처지는 아닙니다. 아직 버전이 0.91이고 계속 업데이트가 되고 있는 만큼 기다려 볼 가치가 있는 것 같습니다.

어쨌든 … 또 다시 시작합니다! 쿠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