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글 목록: 아들사랑

정선 기차 여행

20150803_wp01

가족 3대가 모두 함께 한 강원도 정선 여행.
여름 휴가철을 맞아 ‘교통 체증없이 좀더 편하게 여행을 다녀올 수 없을까’라는 의문에 철도청이 답을 해주었다. 서울 청량리역에서 출발해 강원도 정선 아우라지로 향하는 정선아리랑열차가 그것. 올 2015년부터 운행에 들어간 새마을호급 관광열차이다. 정선 여행을 생각한다면 정선아리랑열차를 강추한다.

아무래도 가족 3대 총 6명이 이동하는 만큼 교통 수단에 신경을 쓸 수 밖에 없다. 기차를 타고 편하게 정선까지 도착해서 현지에서의 이동은 렌터카를 이용했다. 기차 시간이라는 제약과 함께 아무래도 1박2일의 짧은 여정이어서, 여행 계획을 꼼꼼하게 세우지 않으면 낭패를 보기 십상이다. 아내의 섬세한 계획 덕분에 즐거운 여행길이 될 수 있었다. 1박2일의 짧은 여행이었지만, 느낌은 2박3일이었다.

다만 지역이 강원도 산골인 터라 식도락면에서는 크게 기대하지 말 것 ^^;

더 읽기

와콤 타블렛

20150728_wp01

덕후 기질이 다분한 우석이가 아날로그적 ‘라이트박스’에 이어 디지털스러운 ‘타블렛’을 탐내기 시작했다. 일단은 집에 굴러다니는 와콤 뱀부로 시작하지만 결국 인튜오스나 궁극의 신티크로 가게 되지 않을까 싶다. 난 중립을 지켜야지.

우이동 추억

20150518_wp01

일요일, 둘째 윤석이의 수학경시대회가 상계동에서 있었던 관계로 시험 끝나고 아내, 윤석이와 함께 우이동으로 향했다. 오랜만에 4.19 묘지에서 참배도 하고.

중고교 시절을 보낸 서울 우이동은 내겐 고향 같은 동네다. 예전이나 지금이나 크게 변하지 않았다. 다만 한창 공사 중인 우이로에 몇 년 후면 경전철이 생긴다고. 30년 만에 가 본 중학교 운동장은 작게 느껴졌다. 덩치는 그 때나 지금이나 비슷한데 머리가 커진 탓이리라.

오래된 비디오테이프를 되살리는 방법

20150319_wp01

‘오븐클라우드’라는 신생 클라우스 서비스 업체가 홍보 차원에서 비디오테이프 업로드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서비스 안내는 여기. 아이들이 어렸을 때 추억을 담은 VHS와 6mm 비디오 테이프를 십여 장 보관하고 있는데 이걸 보낼까 말까 생각 중. 이걸 디지타이징하는게 과연 의미가 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