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장호수 출렁다리

추석 연휴의 마지막 날을 그냥 보내기 싫어서 차를 몰고 나섰다. 의정부와 장흥을 지나 40여 분을 달려 마장호수에 닿았다. 얼마 전 생긴 출렁다리 덕분에 새로운 관광지로 알려진 곳. 호수라고 하지만 사실 저수지다. 잘 꾸며 놓은 저수지 주변 길을 따라가면 두 사람이 마주 건널 수 있는 출렁다리가 보인다.

다리를 건너니 출렁출렁 나름의 재미가 있다. 적당히 사람도 많고 적당히 볼만 했다. 저수지 주변을 반 바퀴를 돌면 4km 남짓, 청명한 날씨였지만 바람이나 뙤약볕을 가릴 그늘이 없어 더웠다. 날이 선선해지면 산책하기 딱 좋은 코스다. 덕분에 마음이 좀 가라앉았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