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의 마지막 밤

2018년의 마지막 밤이 저물어 간다.
매년 그렇듯 올해도 다사다난했다. 올해만큼은 조용히 순리대로 지내고자 희망했고 대개는 그랬지만, 어쩔 수 없는 격동기에 그러지 못한 때도 있었다. 더욱 어른스러워야 했던 것은 맞다. 그래도 잘 대처했기에 여기까지 왔다. 다행이다.

언제부턴가 새해 소망을 하지 않게 됐다. 대신 매년 마지막 날에 지난 한 해를 뒤돌아 본다. 그리고 올해도 교훈을 얻었다. 내년에는 좀더 치열하게 살아야 할까? 아니면 올해처럼 흘러가는 대로 순리에 맡기고 살아야 할까? 로또나 됐으면 … ㅎㅎㅎ

당신에게 추천하는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