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작, 2018

외화는 선호하는 장르가 정해져 있지만, 한국영화는 장르보다 감독이 누구인지를 먼저 본다. 어떤 성향을 가진 감독인지 그 감독이 이야기를 어떻게 꾸려가는지가 주요 관람 포인트다. 그런 면에서 스파이 흑금성을 다룬 영화 ‘공작’은 큰 기대를 하지 않았고 딱 그 기대만큼의 영화였다. 윤종빈 감독이 소재는 잘 선택하는 데 반해 이야기를 꾸려 가는 방식이 다소 밋밋한 스타일이기 때문이다. 용두사미식이랄까.

아무튼 공작은 흥미로운 소재를 역사적 팩트와 픽션을 적절히 섞어 잘 버무려 놓은 비빔밥 같은 영화다. 어디서 먹어도 무난하지만, 딱히 ‘이거다’ 싶지는 않은 그런 무난한 맛. 팩트와 팩트 사이의 틈을 좀 더 극적인 픽션으로 메웠어도 괜찮을 법했는데 전체적으로 밋밋했다. 게다가 자칫하면 계몽영화로 흐를 뻔했다.

시대 배경을 정확히 이해하지 못하는 (중/고교생인) 석이 형제에겐 의외로 긴장감 넘치는 웰메이드 스릴러였다고. 그러고 보니 편견 없이 보면 괜찮은 영화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 흥행은 썩 성공적이지 못할 것 같지만 말이다.

강평: 그럭저럭 볼만해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