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틀 포레스트, 2018

본격 시골 먹방 영화.
영화라기 보다 자연식 레시피 다큐멘터리에 가깝던 하시모토 아이 주연의 원작 영화와 비교하면 음식의 비중(특히 조리 과정)이 줄고 (한국 영화 답게) 주조연 캐릭터가 선명해지고 드라마 성격이 한층 강화됐다. 그래도 선을 넘지 않고 담백하게 만들어서 괜찮았다. 같이 본 아내 曰 “고기가 들어간 음식이 없어”. 그러고 보니 흔한 삼겹살 구워먹는 장면조차 없다. 감독이 채식주의자라서 그랬다고 …

주연인 김태리보다 조연인 류준열과 진기주가 더 눈에 띄는 영화.
강평: 이거 재미있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