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비, 2017

(정)우성이 형이 드디어 데뷔작인 ‘비트’ 이후 대표작을 하나 만들었다. 드라마와 액션, 코미디, 그리고 남북 분단이라는 시대적 상황을 한국적 정서로 잘 버무린 노력작 되겠다. 이런 류의 작품에서 간과되기 쉬운 밀리터리 고증에 꽤 신경을 쓴 흔적이 보인다. 후반부가 좀 늘어진다 싶었는데, 2시간 20분에 달하는 상영시간을 고려하면 참아줄 만 하다.

강평: 이거 재미있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