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만원 대 기계식 키보드, 앱코 K640T

싼 맛에 지른 ABKO HACKER K640T 텐키리스 기계식 (블랙, 갈축) 키보드.
예전에 기계식 키보드 유통을 한 적이 있기 때문에 아무리 가성비를 따져도 저가 제품의 한계가 있다는 점은 알고 있지만, 도대체 3만원 대 초반 가격의 기계식 키보드가 어느 정도 품질을 지니고 있는지 궁금했다. 결론부터 말하면 가성비 하나는 최고!

숫자 키패드가 없는 텐키리스 형식이라 좁은 컴퓨터 책상에 최적이다. 생각보다 묵직하고 만듦새도 그럴듯해서 살짝 놀랐다. 디자인도 무난. LED는 무쓸모라 그냥 꺼두고 쓴다. USB 케이블이 천 재질로 되어 있어 제멋대로 꼬이지 않아서 좋다.

스위치는 오테뮤 갈축, 오테뮤 스위치는 처음 써보는 데 나쁘지 않다. 청축은 확실히 싼 티(?)가 좀 나는데 갈축은 뜻밖에 그럴싸하다. 스트로크 깊이가 좀 깊고 키캡이 흔들거리는 감이 없지 않다는 게 살짝 아쉽다. 키감이야 개인차가 크니까 뭐라 단정 짓기는 어렵다. 2~3배 가격 차가 나는 상위 제품만 하겠느냐마는 가격이 모든 걸 용서해 준다.

특이하게도 스위치를 교체할 수 있게끔 설계가 되어 있다. 그래서 키캡 리무버와 함께 스위치 리무버도 기본 제공한다. 물론, 스위치를 교체하느니 차라리 제품 자체를 한 벌 더 사는 게 낫겠지만, 청축 스위치 몇 벌 사다가 알파벳 키만 교체해도 재미있을 듯. 내구성은 그리 기대하지 않는다. 고장 나면 그냥 새로 하나 사는 게 낫다. ^^

장점:
– 기대 이상의 타건감(갈축).
– (가격대를 고려해) 괜찮은 품질.
– (텐키리스 형식이라) 공간활용도가 높다.

단점:
– 통울림이 좀 있다.
– 키캡 글꼴 가독성이 떨어짐.
– LED는 장식일 뿐.

3줄 평:
역시 중국이다! 가성비는 더할 나위 없음.
멤브레인 가격으로 (그나마) 기계식을 쓸 수 있다는 점이 최대 매력.
큰 기대 않고 가볍게 쓸 용도로 적당함.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