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년대 생이 공감하는 43항

功名誰復論님 블로그에서 트랙백합니다. 재밌네요. ^_^

1. 고등학교 시절 앙케이트 식으로 적은 문답을 여고 학생들과 교환해본 적이 있다.
: 글쎄, 미팅은 여러 번 했어도 이런 건 해본 적이 없다.

2. 이상은이 담다디 춤을 추는 걸 보고 세상에 이런 노래도 있구나 하고 놀라거나 환호한 적이 있다. (더불어 당시 강변가요제 시상식을 보면서 2등이 더 좋았다고 생각한 적이 있다. )
: 좀 놀랍긴 했지만, 환호하진 않았던 것으로 기억한다. 사실 가요보다는 팝송을 더 좋아했으니까 …

3. 토요일 저녁을 주름잡던 이덕화 아저씨의 ‘부탁해요~’를 기억한다.
: 5공화국 당시 쇼2000이란 프로그램이었지. 그 시절 쇼2000이 대구에 녹화 방송하러 내려왔는데, 얼마 전 상주 사고 때처럼 사람 여럿 다쳤다. 그때 본인 초딩 신분으로 그 현장에 있었다. 덕화 아저씨랑 김청 아줌마 보러 ^_^

4. 문방구에서 파는 주사위놀이 게임들을 열심히 했다, 혹은 종이로 된 판 위에서 책받침 조각으로 된 축구공을 튕기며 축구놀이를 했다.(주사위놀이라면 뱀 그림 그려진 인생게임도 있겠고 좀 뒤에 나온 천 원짜리 게임들도 있겠고)
: 모노폴리류 게임이었지. 이런 거 꽤 잘했다.

5. [사랑과 진실]을 보면서 원미경 정애리 아주머니의 박력에 반한 적 있다.
: 애석하게도 드라마에 관심이 없었다. -_-;

6. ‘난 오늘 오늘 밤은 어둠이 무서워요.’ 라며 무대 위에서 날뛰던 16세 소녀를 기억한다.
: 하하하 기억하고말고. 나는 별로였지만, 여동생이 광적인 팬이었다.

7. 혼혈계라면 역시 크리스티나 한, 쏘냐이다. (쏘냐라고 해서 가수 말하는 거 아니다. 화랑브이 삼총사의 주연인 쏘냐 말이다. )
: 음 가물가물거리지만 대충 기억이 난다. 혼혈이었나? 외국 소년줄 알았는데 … ㅎㅎㅎ

8. ‘이별이 아닌 이별’ 이란 노래와 ‘새발의 피’ 란 말 사이의 상관관계를 안다다.
: 잘 모르겠다.

9. 매일 아침마다 왕영은 누나를 기다렸다.
: 하하하 기억을 되살려 보니 맞다. 그랬다!

10. 슈퍼조인트 풍선껌을 사 모았다.
: 그런 적 없다. 풍선껌류를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인지 모르겠다.

11. 방학 때 교육방송 라디오 들으면서 탐구생활 풀었다.
: 음 … 그랬던 것 같다.

12. 일요일 아침이라면 당연히 꽈리 캔디 메텔 비키 안제의 시간이다.
: 캔디, 메텔을 기억한다. 꽈리와 비키, 안제는 누구지?

13. 오후만 되면 유선방송국에서 틀어주는 만화영화들을 봤다. (도시만 해당)
: 유선방송? 그런게 있었나?

14. 박중훈의 인기가요를 애청했다. 특히 이경규의 개그개그는 꼭 들었다.
: 글쎄 … 내가 중고딩 시절 그런 라디오 프로그램이 있었던가? 김기덕과 이종환 아저씨 프로그램을 즐겨 들었는데 말이다.

15. ‘우리는 민족 중흥의 역사적 사명을 띄고 이 땅에 태어났다’ 의 다음 문장을 안다.
: ‘조상의 빛난 얼 을 오늘에 되살려, 안으로 자주 독립의 자세를 확립하고, 밖으로 인류 공영 에 이바지할 때다 …’ 소시적 다 외웠는데 … 지금 생각해 보면 그런걸 왜 굳이 외우라고 시켰는지. 거참~

16. ‘상도야~’ 하는 소리가 들리면 누가 휘리릭 날아올 거 같다.
: 하하하. 이정길씨의 ‘암행어사’다

17. 시외전화 되는 공중전화가 나오자 신기해 했다.
: 맞다. 그랬다. ‘DDD’라는 노래가 나오기도 했으니 말이다.

18. 농담 시리즈라면 역시 식인종 시리즈 혹은 참새 시리즈다.
: 최불암 시리즈도 있었고 …

19. 부모님이 정체모를 전집들을 읽으라고 사들였다.
: 자주 그랬다. 그러나 정체모를 전집은 아니었고 유명 출판사 전집이었다.

20. 수리수리 풍선껌도 사 모은 적 있다.
: 풍선껌을 별로 안좋아했다.

21. 딱지 접으려고 집안 달력을 뜯어댔다.
: 하하하

22. ‘오징어’ 란 놀이로 청춘을 불태웠다.
: 그렇지!

23. 구슬치기를 위해 매일 훈련했다.
: ‘골목길의 달인’ 경지에는 이르지 못했지만, 꽤 잘했던 승부사였다. ㅎㅎㅎ

24. 소다 사와서는 국자 위에 설탕을 녹인 후 만들어먹는 음식(족자 혹은 뽑기 등등의 명칭)을 만들어 먹었다.
: 지금도 아들내미를 위해 가끔 만들어 준다.

25. 어머니 대신 연탄불 갈기로 해 놓고는 까먹어서 연탄불을 꺼트리는 바람에 야단맞은 적 있다.
: 연탄불은 어머니께서 직접 가셨다. 손 대 본적이 없다.

26. 우리꾸러기러꾸날쪼아리아리꾸 란 소리가 무슨 드라마에 나오는 건지 안다.
: 뭐냐? 그건?

27. 드라이브 볼을 던진 투수의 이름을 안다.
: 독고탁이던가?

28. ‘내 귀에 도청장치가 달려있다’ 고 외친 사람을 티비에서 봤다.
: 직접 봤다. 참 황당했다.

29. 운동회 끝난 후 부모님이 사주신 짜장면 만한 별식이 없었다.
: 중학교 졸업식 때야 짜장면과 함께 탕수육이란 것도 있는 줄 처음 알았다. ^^;

30. 백인천 박철순 윤동균 등이 그려진 딱지를 사본 적 있다.
: 그럼~ 이만수도 있었다.

31. 오락실에 있다가 어머니한테 붙들려 가서는 오지게 맞은 적 있다.
: 그걸 말이라고 하나? ㅎㅎㅎ

32. 동키콩이나 악마성 드라큘라 같은 액정 게임기를 사 보거나 부러워한 적 있다.
: 주위에 그런 부자 친구를 둬본적이 없어서, 부러워해 본 적은 없었다.

33. GI 유격대를 사모은 적 있다.
: 음, 초딩 시절을 보낸 이후 나온 완구로 알고 있다. 그 존재는 알지만 사본적은 없다.

34. 오락실이나 만화방에 있다가 선생님이 덮친다는 소리에 도망쳐 본 적 있다.
: 오락실에서 한번 걸려 본 적이 있다. ㅋㅋㅋ

35. 최고의 유행어라면 역시 ‘지구를 떠나거라’ 다.
: 하하하, 김병조 아저씨~

36. 반공 드라마 했다 하면 왜 인민군들이 여자 못 덮쳐서 난리인지 고민한 적 있다.
: 음 … 그렇게 조숙하지는 않았다. ‘3840 유격대’, ‘전투’ 같은 TV 전쟁 드라마를 꽤 좋아했다.

36. ‘선임하사님!’ 하고 외치던 군인들을 안다.
: 몰라~

37. ‘이 연사 힘차게 외칩니다~’ 하는 애들이 나와서 놀던 웅변 대회를 보거나 나가 봤다.
: 웅변대회에는 나가 본 적이 없다. 다만, 다른 아이들이 하는 건 몇 번 봤다.

38. 주산 학원 다녀 봤다.
: 시골에 주산 학원이란게 있을리가 없지.

39. 방위 성금이라고 달마다 학교에서 돈 긁어가는 경험을 해본 적 있다.
: 흑 … 우리집 쌀 돌리도~

40. 콜라나 사이다보다 쿨피스를 주로 마셨고 맥콜도 좋아했다.
: 그랬던 것 같다.

41. 고등학교에서 교련 시간에 총검술과 제식 훈련을 했다.(전 제식훈련까지만)
: 총검술, 제식 훈련, 총분해/결합까지 다 했다.

42. 최고의 여자가수라면 이선희부터 생각난 적 있다.
: 대충 맞는 것 같다.

43. 2본 동시 상영 극장에 들어가 성인 영화를 본 적 있다.
: 그럼~ 중고딩 시절 그게 낙이었는데~ ㅎㅎㅎ

5 thoughts on “70년대 생이 공감하는 43항

  1. yoonoca

    4번항은 주사위로 하는 뱀 그려진 인생게임 뒤에 책받침 축구공을 이용한 축구게임이 있었습니다. 책받침 오려 만든 축구공을 볼펜으로 꾹꾹 눌러 튕겨내던 그 게임..

    10번 수퍼조인트는 제가 사 모으다가 어머니한테 엄청나게 두들겨 맞은 추억이 새록새록;; 껌 커다란거 한개 들었고 박스의 4/5를 로보트 장난감이 차지했으니 어른들의 입장에서는 퍽 못마땅했을겁니다.

    저는 70년대 후반 태생이라 알만한 것도 보이고 모르는 것도 보이네요…

    응답
  2. qbio

    2,3,4,6,9,
    10,11,12,13,15,
    18,20,21,22,24,
    28,32,33,35,36,
    37,38,39,40,41,
    42

    세상에 26개나 일치합니다 ㅠㅠ

    응답
  3. 주현

    4. 공책에 직접 그려서도 했었지.
    6. 오늘 밤이 무서워요~ 네 눈이 더 무섭다~ 였지. ㅎㅎㅎ
    7. 아~그래, 크리스티나 한! 지금 모하구 있나…궁금하네.
    8. ㅎㅎㅎ 퀴즈아카데미 몰래카메라..
    13. 중학교 때 유선에서 하는 야사시한거 보러 친구집에 몰려가고 했었지. ㅎ
    22. 다망구 도 있지. 근데 어떻게 했었지?
    25. 중2때 연탄불 자동감지기 와 연탄불 확인화덕 뚜껑을 개발해서 설계도까지 만들었지만, 수익성이 없어서 실제 제작은 못했었지.
    30. 스티커도..특히 천으로 된 스티커는 최고의 인기~
    40. 맥콜이 소풍갔다가 돌아올때 마시면 마치 맥주같았던 기억이~ 와인쿨러도 맛있었지. ㅎㅎㅎ
    43. 도봉역 맞은편?! ㅎㅎㅎ

    응답
  4. shooter

    2. 제 경우엔 ,, 좋아하는 팝송이 라디오에서 나오길 기다렸다가 카세트 테이프에 녹음을 해봤던 기억이 나네요 ^^

    응답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