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트럭

이번에 발표된 테슬라 사이버트럭 … 허허 우리 머스크 형은 차를 어떻게 파는지 알고 있다. 차를 파는 게 아니라 소비자가 차를 사고 싶게 만드는 기술이다. 거기다 단돈 10만원으로 예약을 걸어놓고 구입은 그때 가서 결정하라고 유혹한다. 모델3 출시 소식에도 꿈쩍 않던 지름신이 사이버트럭에서 꿈틀 꿈틀댄다. ㅋㅋㅋ

USB-C의 시대

맥북에서 시작해 아이폰, 안드로이드폰 그리고 각종 전원어댑터에 이르기까지 USB-C 포트로 거의 통일했다. USB-A, USB-B, 미니, 마이크로 5핀 등 난무하던 USB 케이블들이 깔끔하게 정리됐다. 광군제 할인 덕분이다. 남아 있는 건 이제 애플 라이트닝 케이블뿐이다. 이것도 조만간 USB-C로 통일되지 않을까 싶다. 아니면 아예 무선으로 넘어가거나.

해외직구

누가 어떤 이에게 물었다고 한다.
“평소 가장 기쁠 때가 언제입니까?”
“택배 도착했다는 문자가 왔을 때요”

그러하다.
광군제 때 알리에서 주문한 USB 액세서리 몇 개가 열흘 만에 도착했다는 메시지를 받았다. 예전엔 한 달 넘게 걸렸는데 요즘엔 금방 오네. 기쁘다는 얘기다. ^^

2019년형 맥북프로 16인치

맥북프로 15인치 시리즈가 단종되고 16인치가 새로 출시됐다. 화면이 커지고 (당연히) 더 선명하고 더욱 빨라졌을 것이다. 최상위 맥북프로 제품이니 어련할까. 거기다 가격은 기존 15인치와 같다. 고성능 워크스테이션급 포터블 맥을 찾는 이라면 더할 나위 없는 선택이다.

개인적으론 화면이나 성능보다 키보드가 마음에 든다. 말이 많았던 버터플라이 스위치 대신 (전통적인) 가위식 스위치를 채용했다. 대신 기존 가위식 스위치보다 더 얇게 만들어서 두께와 사용감, 내구성이라는 세 마리 토끼를 잡았다고 한다. 여기에 터치키로 들어갔던 ESC 키가 부활하고 화살표 키도 역 T자형(ㅗ)으로 돌아왔다. 이게 제일 마음에 든다.

맥북프로 13인치에 새로운 키보드가 적용되면 … 아마도 지르지 않고 참기가 힘들 것 같다.

LED 조명

(우리집 사진은 아니다)

거실 등과 안방 등에 이어 이번에는 주방 천장 등이 갑자기 꺼졌다.
이론적으로 반영구적이라는 LED 조명도 채 2년이 되기 전에 고장이 난다. 원인은 다양하다. 컨버터가 나가서 불이 들어오지 않는 일도 있고, 배선이 삭아서, 심지어 LED 패널 자체가 불량인 경우도 있다. 거실 등과 안방 등은 여분의 컨버터를 장착하거나 LED 패널을 구입해 교체했지만, 주방 등은 그대로 놔뒀다. 남은 반쪽으로도 충분하거니와 굳이 수고스러움을 더할 생각이 없었다. 귀찮기도 하고 몇 달 후면 이사를 떠날 집이다.

일도 인생도 그런 것 같다. 믿었던 것이 배신하기도 하고 변하지 않을 것만 같던 것이 갑자기 변한다. 든든한 관계가 하루아침에 무너지기도 한다. 관계란 그렇다. 끊임없이 손이 가지 않으면 부식된다. 그러다 알게 모르게 부서진다. 인생의 법칙 같은 거다. 어디까지 손을 대야 할지 각자의 판단과 몫이다. 다만 큰 기대는 말지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