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정, 2016

20160909_wp01

공들인 미장센, 배우들의 열연, 평단의 호평에도 불구하고 영화가 썩 재미지지 못하다.
스토리는 산만하며 무게 중심이 흩어져 있다. 액션과 스럴러, 느와르를 모두 쫒다가 애석하게도 전부 놓치고 만다. 감독이 너무 많은 것을 욕심낸 듯. 어쨌든 비슷한 시대적 배경을 가진 영화 ‘암살‘과는 비교불가. 좋은 소재를 100% 활용하지 못한 것 같아 안타깝다. 그나마 송강호의 열연이 영화를 간신히 살렸다. 나름 기대한 작품이었는데 … 아쉽네.

강평: 그럭저럭 볼만해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