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혜옹주, 2016

20160807_wp02

역시 기대가 크면 실망도 큰 법이라고 … 감독이 ‘8월의 크리스마스’와 ‘봄날은 간다’를 연출한 허진호 감독 맞나? 싶다. 이렇게 뻔한 이야기를 그렇게 뻔하게 묘사할 줄이야. 차라리 (어렵겠지만) 이방자 여사를 다룬 영화라면 더 드라마틱했을 텐데 말이다. 게다가 아픈 과거사이자 독립에 대한 기여도가 0에 수렴하는 조선 왕가에 대한 긍정적 묘사가 그리 달갑진 않다.

유일하게 손예진의 연기가 빛났지만, 그것마저도 다소 평면적이었다는 게 아쉽다. 그래도 여배우라면 누구나 노렸을 법한 역할을 손예진이 잘 소화해 냈다. 아마 그의 인생 작품이 되지 않을까 싶네.

강평: 그럭저럭 볼만해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