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무

지난주부터 자의 반 타의 반으로 잡무가 크게 늘었다. 본업을 심각하게 방해할 정도로 말이다.
하루해가 뜨는가 싶으면 벌써 창 밖에는 어둠이 깔린다. ‘살 같은 시간’이라는 말이 실감 날 정도.

이걸 어떻게 좀 해결 해야 할 텐데 … 끙~

잡무”에 대한 2개의 생각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