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의 과다

버스를 타면 어김없이 흥겨운 노랫가락(뽕짝이 보통)이 흘러나오고, 생방송 라디오 DJ의 호들갑스러운 목소리가 이어진다. 눈을 잠시 붙인다거나 책장을 넘기는 행동이 얼마나 인내심을 요하는 것인지 새삼 깨닫게 되는 상황. 그것까진 그렇다 쳐도 앞자리 남학생의 하드한 음악 취향, 뒷자리 아가씨의 결혼관, 그리고 옆자리 아저씨의 사업상 친분 관계까지 굳이 내가 알아야 할 필요는 없는데 말이다.

세상을 살다 보면 알고 싶지 않아도 알게 되는 것들이 너무 많다. -_-!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