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약

청약예금을 해지하러 은행 창구에 들렀더니 행원 아가씨가 미소를 지으며 말을 건넨다.
“해지하시려고요? 집을 장만하셨나 보네요?”
“아 … 네 … -_-”

때로는 친절함도 부담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