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는 남자, 2014

20140605_wp01

영화가 끝나고 … 나도 울었고 아내도 울었다. 나는 감독에 낚여서, 아내는 장동건에 낚여서 … ㅠ

강평: 돈과 시간낭비

냉혹한 킬러가 여자 하나 때문에 신세 망친다는 시놉시스라서 혹시나 ‘크라잉프리맨‘을 모티브로 한 영화가 아닌가 싶었는데 역시 아니었다.

아저씨‘를 만든 이정범 감독 작품이 맞나 싶을 정도로 연출력이 개판. 리얼 액션은 이미 아저씨에서 보여줄 건 다 보여줬기 때문인지 우는 남자는 지나치리라 싶을 정도로 피칠갑 고어씬에 집착한다. 꽃중년 장동건의 간지를 기대했던 아줌마 관객들의 실망스런 탄식 소리가 여기저기서 들려왔다. 호불호가 갈릴 부분이다.

전작 아저씨에서도 신파끼가 다분한데 색다른 액션과 주인공의 강려크함!이 이를 성공적으로 메웠다. 하지만 우는 남자는 정도가 심해서 처음부터 끝까지 신파로 나간다. 이정범 감독의 취향인 듯. 이제 기대를 하지 말아야 겠다. 쩝~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