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독한 미식가

요즘 즐겨보고 있는 일드 ‘고독한 미식가‘. 먹방 드라마로 이름이 높다. 별다른 스토리라인없이 그냥 ‘주인공이 지나다 배가 고파 근처 식당에서 음식을 먹는다’는 단순한 이야기가 전부.

20140504_wp02

문제는 매회 나오는 맛있는 음식을 주인공인 마츠시게 유타카가 너무나 맛깔스럽게 먹는다는 것. 심지어 배가 불러도 드라마를 보고 있으면 배가 고파질 정도다. ^^ 식욕(의욕)이 없을 때 보면 딱이다. 어쩌면 음식을 매개로 한 치유계 드라마.

강평: 이거 재미있네

“시간이나 회사에 상관없이 극심한 공복이 찾아왔을 때 잠시동안 그는 자기 멋대로 되고, 자유로워진다. 누구에게도 방해되지 않고, 먹고싶은 것을 먹는 자신에게 주는 포상. 이 행위야말로 현대인들에게 평등하게 주어진 최고의 치유 행위라고 할 수 있다.”

… 라는 오프닝 멘트에 100% 동의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