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에서 보낸 반갑지 않은 추석 선물

바야흐로 추석 연휴.
올해는 시골에 차례 지내러 가지도 않고, 부모님께서는 일찌감치 해외 여행을 떠나셨고, 처가에라도 갈까 했더니 장모님께서 번거롭다며 오지 말라신다. 아무튼, 한가로운 연휴 첫날, TV 리모컨을 돌리며 룰루랄라~ 여유로움을 즐기는 와중 난데없이 TV 브라운관에 속보 자막이 흐른다.

北외무성 “핵시험 할 것”(종합)

아! 쓰바 이건 아닌데 … 이거 이렇게 되면 상황이 전혀 다른 판으로 넘어가 버리는데 … 잠시 머릿속이 하얘졌다.
북핵 줄다리기는 개인적으로 요 몇 년간 내내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고 있는 사안이다. 그런데 이렇게 대놓고 떠들어 버리면 가진 패가 뻥카든 풀집이 떴든 이제 상관이 없게 돼버렸다. 아직 실험을 개시하진 않았으니 마지막 배팅 한 바퀴 남겨놓은 상황이랄까? 그저 판을 엎어 버리는 사태가 일어나지 않길 간절히 바랄 뿐이다.

외신 좀 뒤져서 분석 뉴스라도 하나 올릴까 하다 클라이언트 쪽에서 별 언급이 없기에 관뒀다. 꽤 심각한 사안인데도 귀차니즘이 앞서는구나. 너무 면역이 된 것인 듯. 핵실험이라니 … 전혀 반갑지 않은 추석 선물이다.

북에서 보낸 반갑지 않은 추석 선물”에 대한 2개의 생각

  1. 러브포토

    아주 점입가경으로 돌아가는 듯…..
    북핵 소식에도 불구하고, 단란하고 즐거운(아! 부럽다!) 한가위 잘 보내시기를 기원합니다~!

    응답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