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축학개론, 2012

수지-한가인 라인에 혹해서 봤다가 이제훈이라는 배우를 발견한 영화. 영화 고지전에서 신일영 대위역을 맡았던 그 배우다. 무엇보다 90년대 후반을 주배경으로 하고 있어서 옛기억이 새록새록 …

그러나 추억이라는 독이 든 영화.
양날의 검이다. 넋놓고 보다간 큰 코 다친다.

강평: 이거 재미있네


그러니까 닥치고 수지! ^_^

건축학개론, 2012”에 대한 1개의 생각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