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안 일주여행

윤석이 기숙사 퇴사를 기념해 겸사겸사 가족 여름 휴가를 미리 다녀왔다. 대구를 거쳐 포항-후포-울진-삼척-강릉을 거친 동해안 일주 여행. 대학생 때 홀로 걷던 여행길을 거의 30년 만에 다시 다녀온 셈이 됐다. 세상과 나는 변했지만, 드넓은 바다가 주는 경외감은 그때나 지금이나 그대로다. 그래서 더 마음이 편안한 여행이었다.

↑ 저 틈새 오솔길로 나가면 후포 앞바다가 보인다


↑ 후포 앞바다에 위치한 F펜션. 럭셔리한 기분내기 좋다 ㅎㅎ

↑ 삼척 덕봉산 맹방전망대에서

↑ 강릉 영진해변 숙소에서 바라본 강릉 앞바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