멋진 … 그러나 탐나진 않는 2011년형 맥북프로

20110225_wp01

2011년형 맥북프로가 드디어 선을 보였다. 역시 애플의 기함답게 멋지다. 한층 막강해진 쿼드코어 프로세서에 Light Peak 기반의 썬더볼트(10Gbps의 데이터 전송 속도를 지원하며 현재 상호 호환성이 없는 USB와 파이어와이어, DVI, 디스플레이포트, HDMI를 대체할 단일 커넥터 규격)가 특징이다.

다행스러운 것은 (며칠 전 맥북에어를 지른 입장에서) 신형 맥북프로가 그리 탐나진 않는다는 것. 더 빨라졌지만 퍼포먼스를 제외하면 그리 큰 차이는 없다. 썬더볼트도 이를 지원하는 주변기기 보급에 다소 시간이 필요할 터. 신형 맥북프로 출시로 기존 맥북에어 13인치와 맥북프로 13인치간의 애매함이 어느정도 해소된 것에 의의가 있을 듯.

p.s> 그나저나 내 맥북에어는 현재 인도네시아에서 비행기를 타고 한국으로 오는 중 ^^~

멋진 … 그러나 탐나진 않는 2011년형 맥북프로”에 대한 2개의 생각

  1. yoonoca

    딱히 외형적인 변화는 없네요. 흰둥이 맥북과 좀 비슷해진것 같습니다.

    당분간 맥 H/W업그레이드는 요원한지라, 땡기지 않아서 다행이네요.

    잡스횽아가 안계셔서 그런지 디자인도 뭔가 모르게 맘에 들지 않고…그러네요^^
    (요새 하도 애플포럼에 안들어가다보니, 신제품이 나온지도 모르고 멍 하니 있었습니다;;;)

    응답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