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을 돌아보니 …

지난 한 해를 돌아보니 다사다난했다는 말이 딱 들어맞는다.
비록 출발은 그다지 상큼하지 못했지만, 버티다보니 그럭저럭 한 해를 마감했다. 하기로 한 일을 끝내 이루지 못한 아쉬움도 있고, 한 일에 대한 성과에 뿌듯한 적도 있다. 매년 그렇듯 말이다.

그래서 … 2011년 새해에는 계획이나 결심같은 건 하지 않겠다. 대신 실천을 하련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