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으로 책사기

운동 갔다 돌아오니, 우석이가 웬 종이 상자 하나를 들어다 건네 준다. 지난주에 주문했던 책이 드디어 도착했다. 🙂

글쓰기의 힘
한국출판마케팅연구소편집부 엮음/한국출판마케팅연구소
김주원의 사진가를 위한 포토샵
김주원 지음/영진.com
전쟁 대행 주식회사
피터 W. 싱어 지음, 유강은 옮김/지식의풍경

‘글쓰기의 힘’은 근래 접한 작문 지침서 중에서 가장 잘 만들어진 책 같다. 인터넷 글쓰기와 같은 요즘 흐름도 적극 반영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이론과 실제가 두루 겸비된 내용이 마음에 들었다. ‘김주원의 사진가를 위한 포토샵’은 벼르고 있던 책인데, 부담스러운 가격 때문에 미루다 이번에 주문을 넣은 것. SLR 클럽 강좌를 통해 검증된 내용인지라 꽤 기대가 된다. ‘전쟁 대행 주식회사’는 현대 용병 기업에 대한 르뽀류 서적. 얼마 전 한겨레 서평을 읽고 구미가 동했다. 역사에는 늘 관심이 있었지만, 전사(戰史)쪽은 그다지 접할 기회가 없었는데, 작년에 ‘살육과 문명‘을 읽은 이후 전사에도 흥미를 갖게 됐다.

~~~ ~~~

인터넷 쇼핑을 꽤 즐기는 편이지만, 여태껏 책만큼은 직접 서점에 들러 구입하는 것을 원칙으로 삼았다. 책이 지닌 콘텐츠의 품질을 온라인에서는 좀처럼 확인하기 어려웠기 때문이다. 책 냄새가 가득한 서가에 기대어 책장을 이러 저리 넘기면서 이 책을 살까 말까 망설이는 재미도 있고 말이다. 요즘 도서 마케팅의 발달로 인해 별 내용은 없으면서 선전만 요란한 책들이 한둘이 아니다(일례로 공병호 소장의 저서들). 충분한 검토 없이 직감만으로 골랐다가 낭패를 본 책들도 적지 않다.

그래서 인터넷 서점에서 책에 대한 정보를 취하되, 구입은 동네 단골 서점이나 도심의 대형 서점을 이용하곤 했다. 그러나 오프라인으로 책을 구입할 경우 꽤나 큰 단점을 하나를 감수할 수밖에 없는데, 바로 가격이다. 인터넷 서점의 파격적인 할인 공세에 비해 대부분의 오프라인 서점들은 정가를 고수하고 있다. 기껏해야 회원 전용 포인트나 할인 쿠폰을 제공하는 것이 전부다. 할인 폭도 온라인의 그것에 비해 절반 수준에도 못 미치는 경우가 많다.

한두 권 정도라면 감수할 만하지만, 여러 권을 구입하는 경우엔 그 격차가 크게 벌어진다. 그래서 버티다 버티다 이번에 결국 인터넷으로 책을 주문하고 말았다. 견적을 내보니 온/오프라인의 가격차가 14,000원 이상 벌어졌다. 책 한 권 값이 그냥 떨어지는지라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 Y모 인터넷 서점 회원으로 가입한 지 4년 만에 첫 주문인 셈이다. 죄다 가격이 꽤 나가는 책들인지라 카드 긁는데 마누라 눈치를 좀 살폈다는 … -.,-

p.s> 덤으로 일렉트로니카 경향의 Love & pop 1집도 질렀는데 … 홧! 이거 대박이다. 딱 내 취향! 히힛~ づ^0^)づ

인터넷으로 책사기”에 대한 2개의 생각

  1. igooo

    ^^. fineapple님도 김주원의 사진가를 위한 포토샵을 구입하셨군요.
    저도 얼마전에 샀습니다.
    간간히 서점에 갈때마다 디지탈 프로세스를 중심으로 다루는 괜찮은 포토샵 책 없나 살펴보곤 했는데 우후죽순 쏟아지는 책들 대부분이 속칭 ‘뽀샤시 뽀샵질’ 정도 차원에서 다루길래 거의 포기하고 있었는데
    이 책은 상당히 영양가 있는 내용이더군요. (일부 그런면이 전혀 없는건 아니지만.)

    사놓고 채 반도 읽다만 책들도 많은데 괜찮은 책들을 보면 자꾸 또 사고 싶어집니다. 거거참…^^.

    응답
  2. 핑백: FineApple’s LifeLOG » 파인애플氏의 Best Award 2006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