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저씨, 2010

20100810_wp01

비록 ‘원빈의 원빈에 의한 원빈을 위한 영화’지만 근래 보기 드문 수작.
개연성이니 스토리라인의 빈약함은 이미 널리 지적된 바. 주조연 배우의 몸 사라지 않는 호연과 잔혹스런 나이프 액션이 맘에 들었다. 원빈도 원빈이지만 장기밀매조직의 보스역을 소화한 배우 김희원의 연기가 인상적이다. 아무래도 감독이 도검(칼) 오덕인듯 … ㅎㅎ

강평: 최고야 강추!

p.s 1> “원빈이 아저씨면 독수리가 파리다”라는 수면발작님의 감상평에 동의 … 끙
p.s 2> DJ님의 영화 리뷰에 전적으로 동의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