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디선가 주워 담은 이야기 …

어느 미국 벤처 투자가가 멕시코의 조그만 어촌 마을을 방문했다. 마을 해변엔 조그만 배 한 척과 어부 한 사람이 있었다. 투자가는 가까이 다가가 배 안에 노란색 지느러미를 가진 참치 몇 마리가 잡혀 있는 것을 봤다. 미국인 투자가는 어부에게 아주 멋진 물고기라고 칭찬하면서 이것들을 잡는데 얼마나 걸렸느냐고 물었다.

어부는, “얼마 안 걸렸어. 그저 잠깐”이라고 답했다.
그러자 미국인은, “왜 더 오래 배를 타면서 더 많은 고기를 잡지 않는 거죠?”라고 물었다.
“그야, 이 정도 물고기면 가족들이 당장 필요한 것들을 구할 수 있으니까.” 어부는 답했다.
미국인은 다시 물었다. “물고기 잡지 않는 다른 시간엔 뭘 하세요?”
어부는 이렇게 대답했다. “늦잠자고, 고기 좀 잡고, 애들이랑 놀아주고, 마누라랑 사랑도 나누고, 마을 어귀를 어슬렁어슬렁 걷다가 포도주 한잔 마시고, 그리고 친구들이랑 기타 치며 논다우.”

그러자 미국인은 어부에게 다음과 같은 제안을 했다.

“전 텍사스 대학에서 MBA를 받은 사람입니다. 아저씨께 성공하는 법을 알려드리죠. 만일 아저씨가 고기를 잡는데 더 많은 시간을 투자한다면 아저씨는 돈을 모아 더 큰 배를 살 수 있을 겁니다. 더 큰 배로 더 많은 고기를 잡아 배 몇 척을 더 살 수 있겠죠. 그리고 더 많아진 배로 더 많은 고기를 잡아서 이제는 고기잡이 선단을 살 수 있을 겁니다. 그리고 잡은 고기를 중간 상인에게 파는 것이 아니라 식당이나 가공 업체에 직접 내다 파는 거죠. 아니면 자신이 직접 생선 납품 업체를 운영할 수도 있고요. 결국엔 아저씨가 생선의 공급, 가공, 납품까지 모든 것을 독점 운영하는 겁니다. 이렇게 사업이 커지면 물론 아저씨는 이 조그만 마을을 벗어나 멕시코 시티 같은 도시로 나가야 할 겁니다. 거기서 더 사업이 커지면 미국 LA로, 그리고 거기서 사업을 더 확장해 뉴욕까지 진출하는 겁니다. 생각해 보세요, 아저씨는 기업의 회장님이 되는 겁니다.”

어부는 물었다. “그러기까지 얼마나 걸리우?”
“한 15년에서 20년 걸리겠죠.”라고 미국인이 답했다.
어부는 다음과 같이 물었다 “그런 다음엔?”
미국인은 크게 웃으며 답해 주었다. “바로 그 다음이 아저씨 인생에 있어 최고의 날이 되는 겁니다. 아저씨는 아저씨 기업의 주식을 상장하고 주식을 팔아 엄청난 돈을 벌어들이는 겁니다. 말 그대로 백만장자가 되는 거죠.”
“백만장자? 그리고, 그 다음엔?” 멕시코 어부가 다시 물었다.

미국인의 마지막 대답은 다음과 같았다.
“그런 다음 은퇴하는 거죠. 조그만 어촌으로 내려가 늦잠자고, 고기 좀 잡고, 애들이랑 놀아주고, 마누라랑 사랑을 나누고, 마을 어귀를 어슬렁어슬렁 걷다가 포도주 한잔 마시고, 그리고 친구들이랑 기타 치며 놀면 되죠.”

어디선가 주워 담은 이야기 …”에 대한 3개의 생각

  1. H.Moon

    흐흐흐… 인생에 있어서 진짜 행복과 기쁨이 무엇인지, 요즘 저는 본말이 전도된 삶을 살고 있는 것은 아닌지에 대해서 생각하게 만드네요.
    재밌습니다.

    응답
  2. 핑백: Photo-Line

  3. jun

    멋진 글입니다..
    저런 삶은.. 지금이라도 할 수 있는 것이지 꼭 돈이 많은 상태에서 은퇴해서만 할 수 있는 건 아닐거예요..

    문득 김한길씨가 쓴 글이 떠오르네요.
    미국생활을 하며 상당히 성공했다고 평가받던 시절.. 정작 김한길씨 부부는 이혼을 했다고 합니다. 남의 나라에서 성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감내하던 시간동안 그들은 서로 다른 사람이 되어버린 것이었죠…
    현재의 삶을 살아야 정말 제대로 사는 것이라는 얘기겠습니다..

    응답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