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을 떠보니 내 방 안이다. 아아 … 그게 꿈이었구나.
때로는 꿈이 현실보다 더 현실적일 때가 있다. 꿈은 때때로 나의 바람과 실망, 현실과 미래, 과거를 온통 뒤섞어 한 편의 드라마로 만들곤 한다. 그리고 그것이 꿈이라는 걸 인지하면서 객관적인 태도를 취하려고 한다. 내가 주인공인 꿈을 꾸면서 말이다. 글로는 표현하기 힘든 꽤 복잡한 감정이다. 그만큼 내 잠재의식이 어지럽다는 뜻일까?

아아 … 복잡하게 생각하지 말자. 꿈은 그저 꿈일 뿐.

”에 대한 2개의 생각

  1. 김중태

    투병일기 카테고리는 언제 없어지나요? 직장이야 건강을 찾으면 다시 찾는 것이니 건강 찾는데만 전념하시기를. 휴… 언제나 아이들 걱정이 앞을 가리죠.

    응답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