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타워

사전에 별 정보를 얻지 않고 보는 영화는 드문 편인데, 이 영화는 그랬다. 포스터 한 장 외엔 별다른 정보를 얻지 못하고 관람한 영화. 처음엔 그저 그랬는데, 웬걸 중반부로 접어 들수록 은근히 끌어당기는 매력이 있는 영화였다. 게다가 일본 영화 특유의 섬세함이나 미장센도 한 몫 하는 것 같고. 생각해 보니 여주인공 중 하나인 구로키 히토미의 인상이 낯익다 싶었는데, 역시 영화 ‘실낙원’과 드라마 ‘하얀 거탑’에서도 봤다. 남자 입장에서 ‘마츠모토 준’ 같은 스타일은 정말 붹! 패주고 싶은 인상이랄까. ^^;

어쨌든 사랑의 참된 의미(그게 뭘까? 결혼 이후 사랑에 대한 의미 부여를 다른 차원에서 생각하게 된 내겐 참 다양한 양상으로 그려진다)를 다시금 생각하게 하는 영화, 도쿄 타워.

강평: 이거 재미있네

도쿄 타워”에 대한 1개의 생각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