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제를 풀다

아~ 다사다난했던 2009년 한 해가 저무는구나.

올 초에 ‘숙제‘라는 포스팅을 남긴 적이 있다. 2009년을 미처 다 하지 못한 ‘인생의 숙제’를 해결할 수 있는 실마리를 마련하는 한 해로 삼겠다는 다짐이었는데, 새 해를 코 앞에 둔 지금 다행스럽게도 그 숙제를 해결할 수 있는 실마리 중 하나를 발견했다. 그 것만으로도 내겐 큰 소득이다.

2010년 한 해는 그 숙제를 푸는 한 해가 될 것 같구나.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