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차이나타운 신승반점

신승반점

짜장면의 원조는 1905년 인천 차이나타운의 ‘공화춘’이라는 것은 널리 알려진 사실.
하지만 1984년 경영난을 이유로 그 원조 공화춘이 문을 닫자 정통 원조를 자처할 수 있는 곳이 사라졌다. 현재 인천 차이나타운에 공화춘이라고 간판을 내건 중식당의 점주는 ‘공화춘’ 상표등록을 한 수완 좋은 한국사람(-.,-) 즉, 이름만 같은 뿐 짜장면의 원조집이라고는 할 수 없다. 물론 인천 차이나타운에서 영업하는 집답게 맛은 좋다.

공화춘 폐점 후 공화춘 점주였던 우희관씨의 막내 딸이 신승반점을 열었고, 현재 그 딸인 왕애주씨가 신승반점을 경영하고 있다. 짜장면을 처음 개발한 공화춘 우희관씨의 손녀딸이 가업을 이은 중식당이 바로 신승반점이다. 계보상으론 원조라고 부를 수 있는 자격을 갖춘 셈인데 … 맛은 어떨까?

신승반점

↑ 차이나타운 입구 바로 오른편 골목에 자리한 신승반점. 내부는 평범한 동네 중식당과 별 다를게 없다.

신승반점

↑ 반찬류도 평범한 편 …

신승반점

↑ 기본 요리인 탕수육. 케첩이 들어가지 않은 전통식. 최고는 아니지만 훌륭한 맛

신승반점

↑ 3,500원짜리 짜장면. 약간 싱거운 편이지만 재료의 기본에 충실한 맛. 보기보다 달달하지 않고 느끼함도 덜하다.

신승반점

↑ 삼선짬봉이 이 집의 일품이라고 하는데, 시킨 건 고추짬뽕. 매운 뒷맛이 꽤 매력적이다.

신승반점

↑ 원조의 맛에 즐겁기만 한 FineApple氏 ^_^

전반적으로 기본에 충실한 맛을 지닌 신승반점. 요리에 대해 별 정보없이 간 탓에 짜장면과 고추짬뽕, 탕수육만 먹었지만 다른 요리들도 훌륭하다고. 원조집이어서 그런지 홀에 한국 손님보다 화교 손님들이 더 많았다. 차이나타운의 거의 모든 중식당이 ‘맛’ 자체는 보증되어 있지만, 개인적으로 인천 차이나타운 중식당의 최고는 자금성을 꼽고 싶다. 다만 원조의 맛을 즐기고 싶다면 신승반점도 괜찮을 듯.

신승반점 홈페이지 : http://www.sinseungbanjum.com
찾아가는 길(구글맵)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