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벌이의 고달픔

오늘도 전철 차장 너머로 보이는 올림픽대교의 쓸쓸한 야경이 심금을 울린다. 밥벌이의 고달픔은 대체 언제까지 지속하여야 하는 걸까? 진정 로또만이 살 길인가? 인생은 결국 이렇게 살다 가는 건가? 쓸데없는 생각으로 지쳐가는 밤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