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을 맞으며

말 그대로 ‘다사다난’했던 2019년을 보내고 2020년 새해를 맞는다. 바야흐로 ‘원더키디의 해’다. 지난해는 무엇이든 시작을 해보는 게 목표였다. 그 목표를 이뤘으니 올해에는 조금 더 한발 나아가 보자꾸나.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